::KORSHIP::

Issue 삼성重, 한국해양大와 자율운항선박 시대 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97회 작성일 19-08-21 13:09

본문

332e7afa46a525a86439f8c40bd2ed67_1566360581_3525.png
삼성중공업이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자동화 등 첨단 기술을 융합한 스마트십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며, 앞으로 다가 올 자율운항선박 시장 진출에 적극 대비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6월 24일, 한국해양대학교 해사대학(이하 ‘한국해양대’)과 친환경•스마트 선박의 핵심기술 개발 및 실증을 위한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삼성중공업은 한국해양대가 지난 5월 첫 운항에 나선 아시아 최대 규모 실습선 ‘한나라호’에 삼성중공업이 업계 최초로 개발한 스마트십 시스템 ‘SVESSEL(에스베슬)’을 탑재하기로 했다.
삼성중공업은 해당 시스템을 통해 실제 운항 중 발생하는 다양한 상황을 수집•분석해 기존 스마트십 시스템의 고도화는 물론 충돌방지 및 회피, 원격운항지원 등 자율운항선박 핵심 기술 개발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한국해양대는 최신 스마트십 시스템 교육과 운항 실습으로 다가오는 자율운항선박 시대에 필요한 유능한 해기사를 양성하는 한편, 대학 내 조선해양응용실증기술센터(MASTC)를 활용해 친환경 선박 관련 산학 연구과제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SVESSEL’이란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를 기반으로 선박과 관련된 모든 데이터를 최신 ICT기술로 통합 관리해 선박의 경제적이고 안전한 운항을 지원하는 차세대 스마트십 시스템으로, △연료 소모량 절감 가능한 최적 운항(항로) 계획 수립 △실시간 장비상태 감시 및 고장 진단 △육상 원격관제 기능 등 다양한 스마트십 솔루션을 제공하며, 삼성중공업이 2018년부터 수주한 모든 선박에 적용되고 있다.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스마트십 기술의 핵심은 선원의 업무 부하를 줄이면서 선박의 운항효율 향상과 안전성을 동시에 확보하는 것”이라며, “이번 협약은 연구개발에 필요한 실제 운항 데이터를 확보하고 검증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스마트십 핵심기술 개발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Category

Category
 이전(2009~2018)
현재(2019~)

광고업체(Advertising Company)

광고업체(Advertising Company)

관련협회/단체(Association/Agency)

관련협회/단체(Association/Agency)